교회 역사

 
HISTORY BLOOMING HILL
꽃재교회의 과거 그리고 현재
 
[    초창기 (1905-1913)    ]

1905년 하나님의 뜻 가운데 꽃재교회가 창립되었다. 꽃재지역 최석훈 가정에 처음으로 복음의 씨가 뿌려진 것은 1902년이었고, 이들은 동대문교회에 출석하고 있었다. 그 후 1905년 봄부터 최석훈 가정을 포함하여 일곱 가정의 자생적인 신앙공동체가 꽃재의 심판서 댁 사랑채에 모여 독자적으로 예배를 드림으로써 꽃재교회가 시작되었다 당시의 예배는 동대문교회 지역전도사역자의 순회지도로 진행되었다.

그 후 1907년 김인권 전도사가 동대문교회로부터 선교 위임받고 첫 교역자로 파송되었고, 그는 늘어나는 교인을 수용하기 위한 교회 건축을 구상하고 있었다. 벙커(Bunker) 선교사의 도움으로 1909년 드디어 첫 예배당인 워너(Warner) 기념 벽돌예배당을 건립(제1성전)한 것은 그의 끈질긴 기도가 성취된 것이었다. 그는 주일학교를 개설하는 한편, 교회 안에 마커(한국명 瑪巨) 선교사의 주선으로 이화학당 부설 왕십리여학교를 설립하여 교육을 통한 선교와 교육에 주력함으로써 교회의 기초를 확립하였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01.png
최초 예배 처소(1905)
010104_img02.png
최초 예배 처소(1905)
010104_img03.png
1성전 워너 기념예배당(1909)
010104_img04.png
벙커선교사(1909)
[    발전기 (1913-1918)    ]

김인권 전도사의 뒤를 이어 1913년 조선감리회 연회에서 파송된 이필주 전도사는 독자적인 전도부흥회를 개최하고 성례를 베풀었으며, 왕십리여학교와는 별도로 늘어나는 교인들을 대상으로 교회학교를 장년교(남자 3반, 여자 3반)와 유년교(수개반)로 나누어 인재 육성에 심혈을 기울여 7명의 전도사를 배출시켜 동역하였고, 엡윗 청년회, 매일학교 등을 운영하며 본격적인 사역을 실시했다.

한편, 한강교회와 두모포(현재 옥수동) 교회 사경회를 인도하는 등 복음선교와 교육에 전념하여 놀랄만한 부흥을 이루었다. 1915년 연회에서 정회원으로 허입(장로목사 안수)된 후에는 용두리교회를 겸임 관리하였다. 그리고 1917년에는 4일간 독자적인 전도대부흥회(강사 : 현순, 김유순, 이필주)를 개최하여 227명의 영혼을 구원하는 등 재임 8년 동안 교회는 날로 부흥의 길로 접어들었다. 이러한 공로가 인정되어 1918년 그는 정동제일교회 담임목사로 이임하였고, 3·1 운동의 민족 대표 33인의 한 분으로 참여하였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05.png
초창기 교회일지(1913)
010104_img06.png
이필주 담임(2,4,10대)
[    시련기 (1918-1933)    ]

1918년 이필주 목사의 이임 후, 이듬해 3·1운동을 거치면서 교회는 답보상태를 면치 못했다. 그 이유는 거목이었던 이필주 목사의 사임과 3.1운동 이후 사회적으로 불안한 분위기 속에서 교역자가 한 교회에서 오래 사역하지 못하고 빈번하게 교체된 것을 들 수 있다. 1918년 이후 이필주 목사가 다시 부임한 1933년까지 이종화, 김태현, 박봉래, 전효배, 이동욱, 김태현 등 6명의 교역자가 바뀌고, 그것도 용두리교회와 겸임하는 처지였기에 교회는 안정을 찾을 수가 없었다. 따라서 이 기간에 왕십리여학교가 한때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그러나 교회학교 내실, 두모리교회 설립(1923, 박봉래 목사 시절), 꽃재유치원 개원(1923, 박봉래 목사 시절), 야학 왕십리여자학원 개설(1927, 전효배 목사 시절) 등 교회의 사역은 꾸준히 이어졌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07.png
왕십리 여학교_졸업(1920년대)
010104_img08.png
왕십리 여자학원(야간) 1회 졸업(1929)
010104_img09.png
왕십리 유치원(1930대 초창기)
010104_img10.png
왕십리 여학교 7회 졸업(1930)
[    수난극복기 (1933-1953)    ]
010104_img11.png
평신도 지도자(1933~53년대)

일제 말기를 거쳐 조국의 해방과 한국전쟁을 거치는 동안 교회는 엄청난 소용돌이에 말려들었다. 3·1운동 이후 일제는 유화정책의 하나로 소위 문화정책을 내세우면서도 기독교에 대한 박해는 날로 심해져 급기야 교단조직이 개편되고 신사참배가 강요되었다. 또 신교단 규칙에 의거하여 예배내용까지 간섭하였다. 이런 와중에서 이규갑 목사(제14대)는 4년간 수십 차례 연행, 감금, 고문을 당하는 곤욕을 치렀고, 왕십리여학교와 꽃재유치원이 폐교되는 등 일제의 강 압 통치 아래 교회는 크게 위축되었다. 또 해방 후에는 일제시대의 죄과(일제에 협력한 죄)를 청산하는 문제를 놓고 재건파와 복흥파로 분열하여 교회는 큰 혼란을 겪었으며, 갑자기 불어닥친 한국전쟁으로 교회는 또 한 차례 시련에 직면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여건 속에서도 교회는 일제치하와 한국전쟁 중에도 외부 영향을 크게 받지 않고 속회 사역을 통해 안정을 강화하고, 박 중근, 민원숙, 이재근, 송명섭, 이영의, 박문규, 박인석 평신도 지도자(전도사, 장로)들의 수란 극복의 의지와 적극적인 활동으로 외적 환경을 잘 극복해 나갔다.

[    재건기 (1953-1976)    ]
010104_img12.png
2성전 스미스 기념 예배당(1956)

휴전협정으로 한국전쟁이 끝나고 교회는 재건기에 접어들었다. 1953년 3월 부임한 권세창 목사는 전쟁의 종식과 함께 교회를 정비하고 전쟁을 겪은 교인들을 위로하면서 폐교된 꽃재유치원을 재설립하고, 교회학교 운영을 정상화하였다. 그리고 1956년 미국인 스미스 씨의 도움을 받아 교회를 건축(제2성전)하여 협소한 공간 문제를 해결하였다. 이 무렵 남선교회가 조직되었고, 각 부서도 활발하게 활동함으로써 재건의 시동을 걸었다.

이후 진정한 교회 재건의 주역은 1958년 3월 부임한 이문복 목사 (19대)였다. 10년 가까운 그의 부지런하고 성실한 목회는 전도를 통한 교세 확장에 크게 기여, 1962년에는 뚝섬기도처(후에 성암교회로 개칭)를 개척했으며, 사경회 · 부흥회를 통한 교육, 심방을 통한 교인 관리, 주보발행, 가족창 실시, 교도소 방문 등 각 방면에서 활기를 되찾아 완벽한 재건을 이루었고, 이런 분위기는 안정적인 김영신 목사의 8년간의 목회로 발전의 기틀을 다졌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13.png
신영예배 후 임원일동(1958, 이문복 담임목사)
010104_img14.png
오래된 주보(1959)
010104_img15.png
여름성경학교(1976)
010104_img16.png
여름성경학교(1976)
[    전환기 (1976-1981)    ]
010104_img17.png
3성전 모습(1977)

휴전협정으로 한국전쟁이 끝나고 교회는 재건기에 접어들었다. 1953년 3월 부임한 권세창 목사는 전쟁의 종식과 함께 교회를 정비하고 전쟁을 겪은 교인들을 위로하면서 폐교된 꽃재유치원을 재설립하고, 교회학교 운영을 정상화하였다. 그리고 1956년 미국인 스미스 씨의 도움을 받아 교회를 건축(제2성전)하여 협소한 공간 문제를 해결하였다. 이 무렵 남선교회가 조직되었고, 각 부서도 활발하게 활동함으로써 재건의 시동을 걸었다.

이후 진정한 교회 재건의 주역은 1958년 3월 부임한 이문복 목사 (19대)였다. 10년 가까운 그의 부지런하고 성실한 목회는 전도를 통한 교세 확장에 크게 기여, 1962년에는 뚝섬기도처(후에 성암교회로 개칭)를 개척했으며, 사경회 · 부흥회를 통한 교육, 심방을 통한 교인 관리, 주보발행, 가족창 실시, 교도소 방문 등 각 방면에서 활기를 되찾아 완벽한 재건을 이루었고, 이런 분위기는 안정적인 김영신 목사의 8년간의 목회로 발전의 기틀을 다졌다.

[    성숙기 (1981-2000)    ]

1981년 7월, 김우영 목사의 뒤를 이어 부임한 김광원 목사(22)는 철저한 행정가로서 교육목회에 중점을 두고 내실 있는 목회에 주력했다. 교육의 기본이 되는 속회 중심의 교육에 치중하였고, 베델성서 교육으로 전 교인을 재교육시켰다. 또 의회제도에 따라 협의를 거쳐 합의를 이끌어내는 민주적 방식을 택했다. 그는 교인의 신앙 훈련을 위한 수양관 건립을 위한 대지를 구입하여 착공하였다. 그리고 1984년 지방 내에 자양제일교회를 개척하여 정효용 목사를 파송하였다.

1987년 4월, 23대로 부임한 이 천 목사는 행정의 달인답게 교회를 심층 분석하고 선교와 교육을 균형 있게 실천하며, 부서 활동을 장려하였다. 해마다 신년축복성회를 개최하고, 부흥회 개최, 1,000명 총력전도 전개, 기획위원회 조찬기도회, 실업인회 조찬기도회 실시, 크로스웨이 성서연구, 예수 제자학교, 청지기 평생대학 개교, 선교 회보「꽃재」창간, 교회가 제정, 화재로 인한 성전복구, 수양관 준공, 사회교육관 건축 및 운영, 전교인수련회, 경로관광 실시, 중국선교(임니나 전도사 파송), 필리핀 교우를 위한 예배 실시, 주치리교회(송전교회) 건축봉헌 등 교회의 양적, 질적인 면에서 큰 발전을 이뤄 서울연회에서 주목의 대상이 되었다. 교회의 위상이 가장 높았던 시기였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18.png
자양제일교회_개척(1984)
010104_img19.png
90주년 기념 주치리 송전교회 건축 봉헌(1997)
010104_img20.png
90주년 기념 전교인 일동(1998)
010104_img21.png
장년 여름수련회 세족식(1998)
[    번영기 (2000-2010)    ]

이 천 목사의 은퇴를 3개월 앞두고 부임한 최이우 목사(24대)는 담임목사로 취임하면서 7대 비전을 수립하고 그 실현을 위하여 4개의 개발원과 3개의 훈련원을 설치하여 교육과 전도의 열기를 확산해 나갔다. 평신도훈련원, 기도사역훈련원, 전도폭발사역, 중국 혜림시에 서안교회(2001)를 설립하여 조선족목회자수련회를 개최하였고, 꽃재 평생교육원을 개설하는 등 미래지향적 목회를 계획했으나 3년만에 이임함으로써 결실을 이루지 못한 것이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그 뒤를 이어 2003년 부임한 김성철 목사(25대)는 2004년 서울시 왕십리 뉴타운 개발 기본 계획이 발표되자 '뜨거운 신앙, 밝은 삶'이 라는 목표로 새 성전에 대한 꿈을 키우며 해마다 총동원 초청잔치를 베풀어 전도 열기를 확산시켰다. 또한, 성전건축 이후의 목회를 위하여 교인들을 ID 훈련에 참가시켜 영성을 일깨우고, 본격적인 전도와 새신자 정착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알파(Alpha) 교육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 시기에 두 번째의 개척교회로 중국에 징기스칸 홍광촌 영광교회(2003)를 건축 봉헌하였다.

sub010203_line.png

010104_img22.png
중국 혜림시 서안교회(2001)
010104_img22_01.png
오아십리 뉴타운 신모형(2002)
010104_img23.png
중국 징기스칸 홍광촌 영광교회(2003)
010104_img24.png
100주년 기념 가까운교회 개척예배(2010)
[    도약기 (2010 이후)    ]

2010년에 시작된 김성복 목사의 사역은 꽃재교회의 보다 높은 차원의 도약기라 할 수 있다. 그 이유는 2014년 꿈에 그리던 웅대한 새 성전 (제4성전)을 건축하고 21세기 새로운 목회의 전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교회 이름을 '꽃재교회'로 개명하고, 공모를 통해 꽃재교회 CI를 확정 하였으며, 역사 자료를 발굴해 그동안 잘못 산정되었던 교회 창립 연도를 1905년으로 정정하고, 꽃재교회의 역사 '꽃재 109년의 이야기'를 편찬하였다.

이와 함께 2010년에는 100주년 기념교회인 '가까운교회'를 개척 설립 하여 이영길 목사를 파송하고, 본 교회 건축의 어려운 과정에서도 세계선교교회(2015), 케냐 기낭고 꽃재교회(2018)를 건축 봉헌하였다. 새 성전의 건축과 함께 해마다 새 생명을 구원하기 위한 안드레 축제, 거리전도, 사순절 새벽기도 대행진 성서대학 운영, 영성이 넘치는 찬양과 기도로 진행되는 금요 예수인 기도회, 예배다운 예배의 회복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주변 아파트의 완공과 함께 지역사회를 위한 펼칠 꽃초롱 어린이집, 꽃재문화센터 개원 등의 각종 프로그램과 세계 선교를 위한 계획은 꽃재교회의 새로운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 (정리 : 남상학 장로)

sub010203_line.png

010104_img25.png
캄보디아 뜨레빼앙 끄러안 교회 봉헌(2012)
010104_img26.png
필리핀 라브니 꽃재교회(2013)
010104_img27.png
네팔 세계선교교회 봉헌(2015)
010104_img29.png
4번째 새성전 전경(2014)
010104_img30.png
4번째 새성전 입당예배(2014)
010104_img28.png
케냐 기낭고 꽃재교회 봉헌(2018)

BloomingHill Church